세살반_여름_포즈

2018.9.26

NIKON D800 / 대구 수목원



NIKON D800 | Manual | Pattern | 1/400sec | F/4.0 | 0.00 EV | 70.0mm | ISO-125 | 2018:09:25 13:29:52


저건 저것대로 좋고 이건 이것대로 또 좋다


낡은 적색이나 바랜 연 노랑 또는 어두운 갈색으로 변한채 빛 받아


참 곱게도 빛나는 겹벗꽃 이파리들과 또 그 반대편의 낮의 산 능선


온갖 나무의 잎 형형색색 잔뜩 물 오른 만추 문성지 늦가을


한 낮의 그 기억이 벌써 그리워 지려한다




잔뜩 신이나 꺄르륵 숨 넘어갈듯 웃으며 여우광장 뛰어다니는


네 살 아이의 머리 위 한 낮의 하늘은 구름 한 점 없이 높고 푸르럿고


빛살 또한


아궁이 속 바짝 마른 참나무 장작 타닥타닥 타 들어가는 황톳집


아버지드리려 온돌방 아랫목에 두꺼운 목화 솜 이불 속 깊숙히 고봉 밥 올린 후 뚜껑덮어


정성껏 넣어놓은 스텐레스 밥 그릇의 그 공간 그 마음 만큼이나 따듯하고 포근했다.

'SeoYeul Pap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살_여름_스냅  (0) 2019.03.09
두살_여름_스냅  (0) 2018.12.29
세살반_가을_포즈  (0) 2018.12.22
세살반_여름_포즈  (0) 2018.12.22
손가락이 닮았다.  (0) 2018.07.07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