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길

                2019.06.02

                NIKON D800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공기와 아침 때꺼리 찾아다니느라 분주할 새들의 지저귐 소리 들려오는 이 길

                            

                            키 낮은 수풀 머리 위로 모자 씌우듯 살포시 내려앉은 물안개가 마침 해 떠오르는 시간에 선물처럼 주어진다.

 

                            농번기 철이라, 이른 새벽부터 부지런히 서두르는 촌로의 밭 가는 트랙터 소리만이 더해질 뿐 이만큼이라도 더 없이

 

                            행복한데, 금계국까지 촘촘히 군락을 이루어 천상의 정원도 이만큼이나 아름다울까 싶다.

 

 

                                

                            트레킹(Trekking)을 즐기는 내가 이런 곳을 찾아내어 몇가지 코스(Course)로 지정하고, 특징에 따라, 기분에 따라 코스를 선정하여 운동삼아 걷기를 즐기는데..

                            외부의 소음 없는 조용한 곳, 맑은 숲 속을 오랜동안 천천히 걷는것도 명상에 해당하며, 치유의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곳은 그러한 관점에서 보면, 더욱 안성맞춤인 곳이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명의 약사  (0) 2019.07.15
행복한 길  (2) 2019.06.04
액자같은 장면  (0) 2019.06.04
빛이 내려왔다  (0) 2019.05.01
금오정 추경(秋景)  (0) 2018.12.26
새벽에 만난 사람  (0) 2018.06.03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9.06.12 13:36 신고

    오솔길 걷는이의 등에서 행복이 느껴집니다

    • 2019.06.21 10:14 신고

      한쪽 구석탱이에 몰래 작은 공간 마련해서 집 주변에서 찍은 사진 포스팅 하고 있어서 뎃글 주시는 분 없는데..
      감사드립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