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andscapes

행복한 길

2019.06.02

NIKON D800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공기와 아침 때꺼리 찾아다니느라 분주할 새들의 지저귀는 소리 들려오는 이 길

 

키 낮은 수풀 머리 위로 모자 씌우듯 살짝 내려앉은 물안개가 마침 해 떠오르는 시간에 선물처럼 주어진다.

 

농번기 철이라, 이른 새벽부터 부지런히 서두르는 촌로의 밭 가는 소리만이 더해질 뿐 이만큼이라도 더 없이

 

행복한데, 금계국까지 촘촘히 군락을 이루고있어 천상의 정원도 이보다 더 아름다울까 싶다.

 

'Landscap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력  (0) 2019.07.12
연(蓮)  (0) 2019.07.09
행복한 길  (2) 2019.06.04
금오정 추경(秋景)  (0) 2018.12.26
가을단상  (0) 2018.12.26
창원도(昌原道) - 백석  (0) 2018.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