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양(供養)

                         2019.05.11

                         도리사

 

 

 

                         발우 공양을 마친 주지 스님은 매일 아침에 절의 경내를 몇 바퀴씩은 걸음하시는듯 하다.

 

                         이곳 '도리사'가 있는 냉산(冷山)에는 수령이 꽤 되어 한 아름은 너끈히 넘어가는 적송(赤松)이 많은 산인지라 맑고 상쾌한 데다 특유의 솔향을 맡을 요량으로 자주 오는 곳인데

 

                         새벽 어스름을 틈타 자주 찾는 곳이다 보니 때마침 발우공양을 마친 주지 스님과 마주치는 상황이 잦아지면서 내 딴에는 그 상황을 모면하려는 방법으로,

 

                         익숙지 않아 어색해하면서도 최대한 모양을 갖추어 합장(合掌)으로 인사를 드리고 나면, 그런대로 최소한의 예의는 갖춘것같아 지금껏 그렇게 하고 있는데,

 

                         처음 마주치는 순간부터 인사를 안드렸으면 어색해서 어쩔뻔 했나 싶다.

 

'Candid'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양(供養)  (0) 2019.07.01
난 셀카 찍는 중..  (0) 2019.05.01
창원도(昌原道) - 백석  (0) 2018.10.22
금계국 산책길  (0) 2018.05.30
쫏는 아이.  (0) 2017.11.18
김광석 거리 산책  (0) 2017.05.25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