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andscapes

여력

2019.07.10

문성지

 

 

                           하늘 한번 보고 싶어서였던가..

 

                           꺾여있는 줄기의 절반이 물속에 잠겨 들어가고, 연꽃 봉오리는 커다란 잎에 기댄 채 여력이라도 모두 쏟아부어 본다.

 

 

 

'Landscap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우라  (0) 2019.07.28
일탈  (0) 2019.07.22
여력  (0) 2019.07.12
연(蓮)  (0) 2019.07.09
행복한 길  (2) 2019.06.04
금오정 추경(秋景)  (0) 2018.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