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134)
Prima pink 2021.10.17 금오산연수원
제왕나비 2021.10.17 금오산연수원 곤충이나 자연관찰을 한창 좋아할때라 그런지 예쁜 곤충을 만날때마다 찍어놓으라고 성화다. 언제 그렇게 익혔는지, 구분하기도 힘들 정도로 엇비슷하게 생긴 곤충들의 모습을 보고는 이름을 말해주 는 서율이가 놀랍다. 겹날개중 꼬리날개 부분이 부채꼴 모양이면 제왕나비. 하트 모양이면 대왕나비라며 가르치듯 이야기 해 주는데, 어디서 봤냐고 물었더니, 조금전 서점에서 읽었다고 하는데, 이녀석.. 나보다 똑똑해보인다. 실제로 보면 무늬가 꽤 예쁘게 생겼고, 바짝 붙다시피 근접해도 도망을 잘 안가는게 신기했었다.
분위기 타는 서율이 2021.10.17 삼일문고 다른 공부는 싫다며 고개를 가로젖는 서율이지만, 한자를 볼때면 얼굴 표정부터 달라진다. 뽑아달라고 하더니 7급, 8급 한자 두권을 들고는 그자리에 앉아서 읽는다. 처음보는 낯선 모습에 구매를...
습지걷기2 2021.10.1 우포 음산한 기운.. 서걱거리며 움직이는 안개.. 냉랭하면서도 온습한 기운을 머금은 바람.. 진하면서도 채도가 약간 빠진듯한 풀 숲들.. 지뢰처럼 숨어있는 수많은 웅덩이들.. 그곳에서 몽글몽글 솟아나고있는 물안개.. 수많은 것들과 함께하고 있는 나!
습지걷기1 2021.10.1 우포 주변 논들은 잘 정돈된 인상이며, 직선으로 쭉 뻗어나간 길 한쪽 옆으로는 옛날식 전봇대가 약간 불규칙하게 심겨져 오늘따라 유독 두껍게 내려앉은 들녘 안개 속으로 사라진다. 번창했던 벼들은 이제 초록빛을 한 꺼풀 벗겨내고 이미 바래져 어느 곳 한쪽 안갯속에서는 추수하는 트랙터 소리가 희미하게 들려오고 있다. 해 뜰 시각. 습지의 한 가운데를 걷고 있는 우리는 젖어 들어가는 신발은 아랑곳하지 않은 채 자연의 소리로만 가득찬 이곳을 몸과 마음을 활짝 열어젖히고 최선을 다해 즐길 뿐이다.
일몰 감상평 2021.7.4 괴평리 굉장해! 끝내줘! 최고야! 세상에서 제일이야! 아이가 생각 해낼 수 있는 모든 표현을 다 동원해서 연신 탄성을 지른다. "좋은 날 또 보러 오자?" "응! 다음엔 엄마랑 같이"
해바라기 pic 3 2020.7.14 낙동강체육공원 내가 좋아하는 해바라기는 맑은 날보다는 흐린 날이나 비 오는 날의 해바라기다. 비 잔뜩 맞은 후 맑게 갠 해 질 녘의 빛을 받은 해바라기는 그 고운 정도가 더 말할 것도 없어서 예쁘게 군락을 이루어, 잘 피어난 해이면 날씨에 따라 기분에 따라 그 다양한 모습을 보려 일부러 몇 번이고 나가보는 수고로움을 감수했었다.
환담(歡談) 2020.7.19 도리사 소란스럽기보단 White Noise에 가까웠다. 나뭇잎을 건드리며 스쳐 가는 바람 소리 같았고 자박대는 산사 방문객들의 발걸음과도 같았다. 소원 나무 근처 쉼터에서 나누는 그네들의 환담(歡談)이 뒷짐 진 채로 느린 산책을 즐기던 내게도 정겹게 와 닫는다.
사초군락 2021.9.19 우포 걷는사이 다소 먼 발치로 슬며시 내려앉던 안개는 습지 풀 숲들 사이로 퍼져 나가는 붉으스름한 아침 빛이 흐트려 뒤섞여 날리며 신비스러운 여운을 남긴다. 가슴 속 깊숙히 숨을 들이키면 맡아지는 풀숲의 향은 조금은 비릿하지만, 온화하고 상큼한 맛이다. 안개 밀려 흐트러져 나가는 소리와 귓등 스쳐 지나가는 바람과 풀 숲 서로 부딪으며 사각대는 소리와 저 멀리 왜가리, 백로, 황새들이 나누는 그들만의 대화들이 한 껏 조화롭다. 아! 이 순간만은 내 영원속에 기억되길.
가을 초입의 단상 2021.9.19 창녕 우포늪 트레킹 with 동생 맑고 상쾌한 날 아침 벼들로 꽉찬 들녘이 제법 알록달록해져 간다. 이미 가을이었구나! 눈부시게 빛나는 저 들녘과 민가 한 채 보이지 않는 온기 가득한 이 길에 잔뜩 넘쳐나는 온갖 풀떼기들의 내음. 내 심신 한 가득 채우며 한나절 걸어가는 25리 시골길이 즐겁다.
진아 2020.5.3 구미 도리사 도리사 고양이 보살님 '진아' 도리사의 상징. 생각이 많아질 때마다 마음을 다스리기 위해 자주 찾는 도리사에 이르러 서대 아래로 가득한 운무(雲霧)를 감상하다가 스님들이 수행하는 선방인 '태조선원(太祖禪院)'에 이르렀을 때에 툇마루 아래 섬돌 주변을 배회하던 '진아'를 만났다. 흘끗 보는 듯 하더니 잠이 덜 깻는지 잠시 엎드렸다가 다시 어디론가 배회한다.
2020.5.3 구미 도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