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6

NIKON D800 / 구미 문성지

 

 

노년에 고스톱을 칠 수 있는 최소한의 세명..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이웃집 총각 대기업 취업 소식..

봄 나물 채취해 아침 밥상에 올려 맛나게 먹은 이야기..

 

 

 

출가한 자식들의 소소한 가정사에 이르기까지..

 

 

날 따신 봄볕 맞고 꽃길 걸으며,

뒷짐 지고 느린 걸음 걸으며,

두런두런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그런

막역지우() 둘 즘은 더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NIKON D800 | Manual | Pattern | 1/30sec | F/11.0 | 0.00 EV | ISO-50 | 2017:04:15 09:40:2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hoto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Lake House  (0) 2017.04.26
문타삼 : 할매들의 산책.  (0) 2017.04.22
向 : 길잡을 향  (0) 2017.04.06
Dry Flower  (0) 2017.03.04
노래하는 월류봉  (0) 2017.02.19
이따금씩...  (0) 2016.12.17

WRITTEN BY
돌케(Dolke)
진정 삶은 경이로우며, 내가 무언가에 반응할때에 비로서 기억해야 할 때이다. '1초의 순간에 일생의 기억을 담을 수 있기를 바라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