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변·명·상

2017.01.07

 

NIKON D800 / 보은

 

 

서리가 내린듯 공기중의 습기가 밤 새 얼어버린 탓에, 무거워진 몸을 다시 갈대숲에 내려 앉혀 놓았다.

 

시골이라고 하더라도 인적이 뜸한 이른 아침이라서 얕은 물 흐르는 소리가 잘 들리는 곳인듯해, 한동안 앉아, 흐르는 물과 대화하듯 바라보고있었다.

 

가끔 이럴적이면, 그 어떤 훌륭한 왈츠나, 잔잔한 쏘나타 한곡 듣고있는듯해, 잠시라도 행복감에 빠질수 있어 참 좋다.

 

 

 

NIKON D800 | Manual | Pattern | 1/40sec | F/9.0 | 0.00 EV | 35.0mm | ISO-100 | 2017:01:07 09:04:1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hotograph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즐거운 찡찡이..  (0) 2017.03.11
행복은 어디에 있나?  (0) 2017.03.04
강·변·명·상  (0) 2017.02.19
동토(凍土)  (0) 2017.02.19
눈 내리는 저녁 숲 가에 서서..  (0) 2017.02.19
목운(木雲)  (0) 2017.01.30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