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andscapes

포행(布行)

2019.7.27

도리사

 

어슴푸레 날 밝을 무렵

스님들의 불경(佛經)소리 너머로 보이는

석등의 옅은 불이

밤 새 내린 비가 무겁게 가라앉힌

숲 속 녹음들 사이로

온기 실린 텁텁한 바람 타고 퍼져나간다.

.

.

녹음방초승화시(綠陰芳草勝花時)라.

꽃이 피어나는 봄보다, 녹음 우거진 여름 초입이 더 경치가 좋다는 말인데, 이곳에만 오면 이 말을 체감할 수 있다.

꽤나 오래되어 한 아름이 넘어가는 적송(赤松)이 한가득 둘러쳐진, 이곳 도리사 주변은 스님들이나, 보살님들이

참선(參禪)에서 잠시 벗어나, 포행(布行)을 즐기기엔 이만한 곳이 없다.

누구라도 이런 날을 일부러라도 찾아 포행을 나선다면 만수우환(萬愁憂患)을 잊을 수 있을법하다.

 

 

 

'Landscap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Enjoy Autumn_1  (0) 2020.11.20
Sunflower  (0) 2020.07.17
포행(布行)  (0) 2020.05.02
눈 온다  (0) 2020.04.03
구제 자동차  (0) 2020.01.23
고즈넉한 향기  (0) 2019.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