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eo-Yeul Story

(32)
제법 들을만 해졌다. 2021.04.18 가산수피아
COVID-19 2021.04.18 가산 수피아
First White Winter 2021.1.2 문성 집 앞
은행 나무 뜰 2020.11.08 구미 무을 수다사
문성댁 도련님.. 2020.11.21 대구 가온이 백일날
Enjoy Autumn_2 2020.11.08 구미 금오산
[Photo_Tomboy Bro] 너와숲에서 놀기..! 2020.8.16 구미 너와숲 카페 이젠 제법 포즈까지 취할줄도 아는것 같고 결과물을 보여주면 호불호(好不好)가 확실해져서 나중에 보면 틀림없이 아이가 선택한 사진이 가장 좋다. . 아래 사진도 아이가 스스로 마음에 들때까지 찍은 사진인데 나 또한 너무 마음에 드는 사진이다... 만... 문제는.. . DSLR로 찍은 사진이 아니라 스맛폰으로 찍은 사진이라는 부분이 뭔가 모르게 마음이 아픈.. 그런.. 뭐라 말 할 수 없는.. !!!!
[Movie_경남/사천/비토섬/갯벌체험/글램핑/여름휴가] 2020.8.9 / 경남 사천 Glamping & 항공 우주 센터 서율이가 세상에 나온지 6년이 지난 올해에 첫 1박 2일 여행을 다녀왔다. 그동안 여러가지 상황이 여의치 못하여 조심했기 때문이긴 했다해도 많이 늦은 감이 있긴 하다. . 아이가 정말 하고 싶었던 캠핑은 아니지만 현실적 타협으로 갯벌 체험과 항공 우주 박물관 견학을 겸한 글램핑(Glamping)은 아이에게도 매우 만족도가 높았고, 결과적으로 성공적이었다는건 참 다행한 일. 태풍 '장미'의 북상을 뚫고 다녀온 길이라 더욱 다이내믹한 여행이 된것 같다는...
[Movie_Tomboy Bro] 성주 성밖숲 나들이 2020.8.1 / LG Velvet 동영상 촬영 성주 성밖숲 맥문동이 피어난 주말 아침에 아빠와 서율이가 함께한 나들이.. 오래된 느티나무와 맥문동이 어우러지는 모습과 허물벗은 말매미의 선퇴(蟬退)를 보러 간 것이 그 목적이었는데, 편도 30km정도의 거리를 피곤한 기색없이 기꺼이 허락해준 서율이이게 고마웠던 날이다. 매미는 보이지 않고, 잠자리만 주변에 날아다니는 통에 그만 시선이 빼앗겨 한참을 휘적~ 휘적~ 채를 휘두르더니 결국 두어마리 잡아서 보여준다. '...?!..저게 잡히는 구나..!' ps. 영상 촬영용 'Gimbal Selfie Stick' 하나 장만 해야겠네..
너와숲에서.. 2020. 7월 너와숲 포즈를 잘 잡고있었는데 바로 옆에있던 여직원 분들의 뜨거운 관심 덕분에, 부끄러워하던 찰나 찍힌 장면.. 빵도 맛있었고.. 커피도 맛있었고.. 분위기도 괜찮았고.. 서율이와 즐거운 한 때 잘 보냈고..
시절인연(時節因緣) 2020.5.30 구미 보릿대에 약간의 푸르스름한 끼가 남아았을 즈음 바람이 불어오면, 황금색과 한데 엉켜 춤 추는 모양이 가히 절경이다. 흔들리는 보리들의 재잘거리는 소리가 들리는듯한 가벼운 White Noise는 나의 귀를 간지럽히고 쏟아지는 햇발 아랑곳 하지않은 채로 고랑 사이사이 신나서 뛰어다니는 아이들의 웃음 소리와 한데 섞여 즐거운 기운까지 한 가득 담겨, 시대(時代)의 명경(名景)을 그린 풍경화 속의 한 장면을 보는 듯 감격스럽기만 하다. 시절인연(時節因緣) 불교의 업설과 인과응보설에 의한 것으로 사물은 인과의 법칙에 의해 특정한 시간과 공간의 환경이 조성되어야 일어난다는 뜻이다. 현대에는 기회와 때가 올 때 어떤 일이 이루어진다는 뜻으로 쓰인다.
꽈배기집 사탕 2020.5.10 고아 이틀동안 비가 내리다가 일요일 아침부터 하늘이 열리기 시작했다. 정오가 되자 오랜만에 미세먼지 없는 화창한 봄날에 빛까지 너무 좋았는데, 이런 날이면 연례행사처럼 서율이를 데리고 동네 걷기에 나선다. 여우 광장에 갔다가, 그 옆 동산에도 올랐다가 아카시아 향기도 실컷 맡고 다녔고, 버찌 씨를 잔뜩 주워다가 물고기 밥을 준답 시고, 아빠 손을 빌려 왕복으로 세 번이나 여우 광장을 뛰어다니기도 했다. 오다 가다 거북이 수영하는 모습, 잉어 자맥질하는 모습까지 익숙한 장면이지만, 서율이는 나설 때마다 즐거운가 보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아이스크림을 사달라길래, 길을 조금 돌아오는 대신 꽈배기를 사는 것으로 어렵게 합의했다. 꽈배기를 만들고, 설탕을 묻혀 일회용 봉지에 넣어 내어놓는 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