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ndid

겹벚꽃 핀 자리

2020.4

 

 

이날, 종일 구름만 잔뜩이다가 3분여 남짓 동안만 해를 볼 수 있었다.

 

빛이 아주 좋은 날에 골목을 돌아 아주 약간의 오르막으로 눈 길을 주면,

 

꽃잎에 닿아 부서지며 반짝이는 아주 진한, 다홍색 강렬하게 피어난 겹벚나무를 볼 수 있는데,

 

길옆 돌무더기에 무심히 앉아 고즈넉한 그 한 장면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세상 어디든 더 부러울 곳이 없겠다 싶다.

 

때마침 한 보살님의 무심하게 그 장면을 마다하고 지나치는 걸음걸이가 행선지를 예감케 해준다.

'Candi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란(목단, 牡丹, peony)  (0) 2020.04.28
모란이 예쁜 집  (0) 2020.04.28
겹벚꽃 핀 자리  (0) 2020.04.12
뚝배기 깨지는 소리  (0) 2019.11.10
Café Baroque  (0) 2019.11.09
공양(供養)  (0) 2019.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