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ndid

모란(목단, 牡丹, peony)

2020.4.28

문성

 

 

굉장히 많은 수술과 대략 5~6개의 큰 암술이 특징인데,

진한 자주색 엺은 겹 꽃 잎이 매우 매력적이다.

 

 

 

----------------------------------------------------------------------------------------------------------------------------

올 봄.

때 같지 않게, 차고, 거센 바람의 연속이라서 과수원의 과실들이 냉해를 입은데다가

꽃이 떨어져 울상이라고 할 정도라 한다.

.

원래는 암술이 커지기 전에 수술만이 가득한 상태에서 꽃 분이 가득할때를 노려야 하는데

올해따라 유난 스러운 날씨의 연속이라 오히려, 암술이 커졌을때를 기다렸다가 찍었다.

.

워낙 평범한 장면을 싫어하는 취향 때문으로 보면 되겠다.

'Candid' 카테고리의 다른 글

What's Up?  (0) 2020.05.04
모란(목단, 牡丹, peony)  (0) 2020.04.28
모란이 예쁜 집  (0) 2020.04.28
겹벚꽃 핀 자리  (0) 2020.04.12
뚝배기 깨지는 소리  (0) 2019.11.10
Café Baroque  (0) 2019.1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