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ndid

모란이 예쁜 집

2020.4.28

문성

 

 

"예쁘게 핐을때 안 오고, 다 시들었을 때 오노..!"

불규칙하게 불어오는 바람과 씨름하며 한참 사진을 찍고 있는데

마침 이웃집에 계시던 이 댁 어르신께서 익살맞게 한마디 던지신다.

마땅히 꾸밀 말을 찾아내지 못하고 어물쩡 거리려니,

한 장 찍어달라며 성급하게 포즈부터 취하는 요량을 보자 하니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닌 듯 익숙하다.

 

모란은 암술이 커지기 전, 수술만 보일 때 찍는 것이 곱고 예쁘며, 꽃 분까지 찍히면 정말 예쁘지만,

올봄에는 거센 바람과 함께 큰 터라 그런 장면은 다음에나 기대해야 할 듯하다.

 

"좀 더 구경하게 가겠습니다."

말을 남기니,

"이쁘제?"

뒤도 돌아보지 않고 한마디 남기시고는 댁 내로 들어선다.

"사진 잘 나오면 뽑아서 드리겠습니다."

닫힌 현관문을 뚫고, 말이 전달되었는지, 어쨌는지…!

 

 

 

'Candid' 카테고리의 다른 글

What's Up?  (0) 2020.05.04
모란(목단, 牡丹, peony)  (0) 2020.04.28
모란이 예쁜 집  (0) 2020.04.28
겹벚꽃 핀 자리  (0) 2020.04.12
뚝배기 깨지는 소리  (0) 2019.11.10
Café Baroque  (0) 2019.11.09